유네스코 세계유산

유산이란 우리가 선조로부터 물려 받아 오늘날 그 속에 살고 있으며, 앞으로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자산입니다.
자연유산과 문화유산 모두 다른 어느 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우리들의 삶과 영감의 원천입니다.
유산의 형태는 독특하면서도 다양합니다.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세렝게티 평원에서부터 이집트의 피라미드, 호주의 산호초와 남미대륙의 바로크 성당에 이르기까지 모두 인류의 유산입니다. ‘세계유산’이라는 특별한 개념이 나타난 것은 이 유산들이 특정 소재지와 상관없이 모든 인류에 속하는 보편적 가치를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네스코는 이러한 인류 보편적 가치를 지닌 자연유산 및 문화유산들을 발굴 및 보호, 보존하고자 1972년 세계 문화 및 자연 유산 보호 협약(Convention concerning the Protection of the World Cultural and Natural Heritage, 약칭 ‘세계유산협약’)을 채택하였습니다.

세계유산이란?

 

문화유산, 자연유산 그리고 문화와 자연의 가치를 담은 복합유산

세계유산은 1972년 유네스코(UNESCO,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 문화 및 자연유산의 보호에 관한 협약(Convention Concerning the Protection of the World Cultural and Natural Heritage)에 의거하여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된 유산을 지칭
인류의 보편적이고 뛰어난 가치를 지닌 각국의 부동산 유산이 등재되는 세계유산의 종류에는 문화유산, 자연유산 그리고 문화와 자연의 가치를 함께 담고 있는 복합유산이 있음

세계유산의 정의

 
문화유산
기념물 : 기념물, 건축물, 기념 조각 및 회화, 고고 유물 및 구조물, 금석문, 혈거 유적지 및 혼합유적지 가운데 역사, 예술, 학문적으로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는 유산

건조물군 : 독립되었거나 또는 이어져있는 구조물들로서 역사상, 미술상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는 유산

유적지 : 인공의 소산 또는 인공과 자연의 결합의 소산 및 고고 유적을 포함한 구역에서 역사상, 관상상, 민족학상 또는 인류학상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는 유산
자연유산
무기적 또는 생물학적 생성물들로부터 이룩된 자연의 기념물로서 관상상 또는 과학상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는 것 지질학적 및 지문학(地文學)적 생성물과 이와 함께 위협에 처해 있는 동물 및 생물의 종의 생식지 및 자생지로서 특히 일정구역에서 과학상, 보존상, 미관상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는 것 과학, 보존, 자연미의 시각에서 볼 때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주는 정확히 드러난 자연지역이나 자연유적지
복합유산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의 특징을 동시에 충족하는 유산

한국의 세계유산

 
석굴암 · 불국사 (1995년)
해인사 장경판전 (1995년)
종묘 (1995년)
창덕궁 (1997년)
화성 (1997년)
경주역사유적지구 (2000년)
고창 · 화순 · 강화 · 고인돌 유적 (2000년)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 (2007년)
조선왕릉 (2009년)
한국의 역사마을 : 하회와 양동 (2010년)
남한산성 (2014년)
백제역사유적지구 (2015년)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2018년)
한국의 서원 (2019년)
한국의 갯벌 (2021년)
출처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http://heritage.go.kr/heri/idx/index.do), 유네스코와 유산(https://heritage.unesco.or.kr/), 세계자연유산제주(http://www.jeju.go.kr/jejuwnh/index.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