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자연유산 제주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은 전문가도 놀랄 만큼 독특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갖고 있어 심미적 가치가 뛰어날 뿐 아니라 화산활동에 관한 지질학적 연구가치가 세계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아 2007. 7. 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열린 제 31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Jeju Volcanic Island and Lava Tubes)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세계자연유산은 6년마다 재평가가 실시되며 결과에 따라 자격이 박탈되어 세계유산목록에서 삭제될 수 있습니다. 2007년 오만-아라비아 영양보호구역, 2009년 독일-드레스덴 엘베계곡, 2021년 영국-리버풀 해양무역도시가 소중한 유산을 지키지 못하여 유산목록에서 삭제되었습니다.

이처럼 세계유산은 지속적인 관심과 보존을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유산명칭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대상지역

한라산 천연보호구역, 성산일출봉 응회구, 거문오름용암동굴계

유산면적

18,846 ha

핵심지역

9,522 ha / 완충지역 : 9,324 ha

등재년도

2007년 7월 2일

등재사유

빼어난 경관적 가치, 독특한 지질학적 환경

※6년마다 재평가

한라산 천연보호구역

한라산은 제주도의 상징이자 순상화산의 중심 봉우리이며, 해발고도 1,950m로 남한에서 가장 높은 산입니다. 한라산은 정상부의 백록담 분화구, 영실기암의 가파른 암벽과 약 40여 개의 오름 등 다양한 화산지형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백록담은 화구의 서쪽 절반은 조면암, 동쪽 절반은 현무암으로 구성되어 있는 매우 독특한 분화구로 조면암질 용암돔이 형성된 이후 현무암질 용암이 분출하여 분화구가 만들어졌습니다.

한라산국립공원 내에는 인간의 활동이 엄격히 통제되어 왔으며, 화산지질 및 화산지형과 더불어 독특한 생태계와 생물 다양성을 갖게 되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4,000여 종의 식물 가운데 2,000여 종이 서식하고 있어 '살아있는 생태 공원'으로 불리는데 특히 정상부의 구상나무숲은 세계 최대 규모입니다. 뛰어난 경관과 지질학, 생물학적 가치로 인해 2002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2007년 세계자연유산, 2010년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았습니다.

성산일출봉 응회구

높이 180m의 성산일출봉은 약 5천 년 전 얕은 바다에서 일어난 수성화산 활동으로 형성된 응회구입니다. 지하에서 올라온 뜨거운 마그마와 물이 만나 격렬하게 반응하면서 분출된 화산재가 쌓여 일출봉이 형성되었습니다. 바닷바람과 파도에 의한 침식작용으로 드러난 지층을 통해 화산폭발 당시 형성된 퇴적구조를 관찰할 수 있습니다.

성산일출봉 절벽에서는 금방이라도 흘러내릴 듯한 가파른 경사의 퇴적층들을 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급한 사면은 흙이나 돌이 아래로 흘러내려 무너져버리는데, 성산일출봉의 경우, 화산폭발 당시 화산재가 물기를 머금은 상태였기 때문에 퇴적층이 흘러내리지 않고 급한 경사를 이루면서 쌓일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성산일출봉은 수성화산 분출 당시 화산체의 모습을 그대로 잘 간직하면서 화산재가 겹겹이 쌓인 퇴적 구조를 선명하게 보여줍니다.

형성 초기에 육지와 떨어져 있었던 성산일출봉은 파도에 의해 침식된 퇴적물들이 해안으로 밀려들어와 쌓이면서 육지와 연결되었습니다. 이러한 지형을 육계사주(陸繫沙洲)라고 합니다. 거대한 성의 모습을 닮아 성산(城山)이라 부르던 이곳은 해 뜨는 모습이 아름답다는 의미가 더해져 지금은 성산일출봉(城山日出峰)이라 부릅니다. 예로부터 해 뜨는 장면은 영주십경 중 첫 번째로 꼽히며, 12월 31일에 열리는 성산일출제에는 새해의 첫 해돋이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습니다.

거문오름용암동굴계

거문오름용암동굴계는 거문오름으로부터 수 차례에 걸쳐 분출된 많은 양의 현무암질 용암류가 지표를 따라 해안까지 흘러가는 동안 형성된 일련의 용암동굴 무리를 일컫습니다. 거문오름, 벵뒤굴, 웃산전굴, 북오름굴, 대림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당처물동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동굴들은 규모가 크고 생성시기가 매우 오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동굴 속에 있는 여러 구조나 형태가 아주 잘 보존되어 있고, 그 내부의 경관이 매우 뛰어납니다. 특히 용천동굴과 당처물동굴 속에는 외국의 다른 동굴에서는 볼 수 없는 석회성분으로 이루어진 흰색과 갈색의 동굴생성물이 검은색의 용암동굴 속에 아름답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특성은 우리나라 최초로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이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는 데 큰 힘이 되었습니다.

 

거문오름

거문오름의 이름은 분화구 내 울창한 산림지대가 검고 음산한 기운을 띠는 데서 유래되었으며, '신령스러운 산'이라는 뜻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정상에는 깊이 팬 화구 안에 솟은 작은 봉우리와 용암이 흘러나가며 만든 말굽형 분화구의 형태를 보입니다. 겉모습 자체로 왕성한 화산 활동을 증명하는 거문오름은 벵뒤굴과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당처물동굴이라는 용암동굴을 생성시킨 모체입니다. 제주에서 가장 긴 용암협곡을 지니고, 용암함몰구와 수직동굴, 화산탄 등 화산활동 흔적이 잘 남아 있어 지질학적 가치가 높습니다. 식나무, 붓순나무 군락 등 독특한 식생을 자랑하는 거문오름은 '곶자왈'이라는 생태계의 보고를 품고 있어 생태학적 가치도 뛰어나며, 과거 숯가마터와 일본군 동굴 진지가 곳곳에 남아 있는 역사·문화 탐방지이기도 합니다.

만장굴

만장굴은 총 길이가 약 7.4㎞이며, 부분적으로 다층구조를 지니는 용암동굴입니다. 특히 주 통로는 폭 18m, 높이 23m에 이르는 세계적으로도 큰 규모의 동굴입니다. 전 세계에는 많은 용암동굴이 분포하지만 만장굴과 같이 수십만 년 전에 형성된 동굴로서 내부의 형태와 지형이 잘 보존되어 있는 용암동굴은 드물어서 학술적, 보전적 가치가 매우 큽니다. 만장굴은 동굴 중간 부분의 천장이 함몰되어 3개의 입구가 형성되어 있는데, 현재 일반인이 출입할 수 있는 입구는 제2입구이며, 1㎞만 탐방이 가능합니다. 만장굴 내에는 용암종류, 용암석순, 용암유석, 용암유선, 용암선반, 용암표석 등의 다양한 용암동굴생성물이 발달해 있으며, 특히 개방구간 끝에서 볼 수 있는 약 7.6m 높이의 용암석주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알려져 있습니다.

용천동굴

용천동굴은 2005년 전신주 공사 도중 우연히 발견되었습니다. 동굴의 총 길이는 3.4㎞이며, 동굴의 끝부분에는 길이가 800m 이상인 호수가 분포하고 있습니다. 용천동굴은 웅장한 용암동굴의 형태를 보이면서도, 이차적으로 형성된 탄산염 동굴생성물이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육각형의 주상절리 틈을 따라 동굴 내부로 유입된 흰색의 석회물질과 동굴 벽면에 서식하는 노란색의 박테리아의 분포 형태는 마치 호랑이 가죽 모양을 연상케 합니다. 동굴 내부에는 이차 탄산염 생성물인 탄산염 종유관, 종유석, 석주, 유석, 동굴산호 등이 매우 다양하고 화려하게 분포하고 있습니다. 용천동굴 내부에는 토기편, 동굴뼈, 목탄, 조개껍질, 철기, 돌탑 등과 같은 역사적인 유물들이 발견됩니다. 이 유물들은 8세기 전후의 것으로 추정되며, 과거 제주도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당처물동굴

당처물 동굴은 1994년 인근 주민이 밭농사를 위해 터 고르기를 하던 중 발견되었습니다. 동굴의 총길이는 360m이며, 동굴의 폭은 5~15m, 높이는 0.5~2.5m 정도입니다. 동굴 내부에는 수많은 탄산염 종유석, 종유관, 석순, 석주, 동굴진주 등이 분포하고 있어, 용천동굴과 함께 높은 학술적 가치를 지닌 세계적인 동굴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현재 당처물동굴은 용천동굴과 함께 일반인에게 공개가 제한되고 있습니다.

출처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http://heritage.go.kr/heri/idx/index.do), 유네스코와 유산(https://heritage.unesco.or.kr/), 세계자연유산제주(http://www.jeju.go.kr/jejuwnh/index.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