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주신문] 지하에 숨겨진 제주의 가치…미지의 세계로 세계유산축전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특별탐험대’
  • 관리자|2020-09-20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지난 18일 오전 베일에 싸여있던 제주의 용암동굴을 탐사할 기회를 얻은 특별탐험대가 만장굴 입구에 모습을 드러냈다. 해설사의 뒤를 따르는 탐험대의 모습에서 얼핏 고(故) 부종휴 선생을 따르던 학생들의 모습이 겹쳐졌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2020 세계유산축전 가치확산 프로그램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특별 탐험대 만장굴&김녕굴’을 통해 만장굴 미공개 구간과 김녕굴 미공개 지역을 탐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사진으로만 확인할 수 있던 미지의 영역에 대한 호기심 때문인지 252명 모집에 3432명이 지원, 13.6대 1의 신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주황색 전신수트와 헬멧, 장갑 등을 착용한 탐험대가 만장굴 입구에 모이자 본격적인 탐사가 시작됐다.

해설사의 간단한 설명을 들은 후, ’출입금지‘ 표지를 넘어 미지의 영역에 첫발을 내딛은 탐험대의 얼굴에 약간의 긴장감과 함께 기대감이 서려있었다.

 

특별탐험대가 만장굴 미공개 구간으로 들어서고 있다.

 

그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만장굴은 처음부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헤드랜턴과 손전등을 비추는 곳마다 보이는 용암의 흔적들은 탐험대를 더욱 깊은 동굴속으로 이끌었다. 

동굴 천장에는 용암 종유가 빼곡히 들어서 있었으며 벽면에는 용암이 선반처럼 굳어진 용암선반이 보였고, 동굴 더 깊은 곳에서는 용암교와 V자모양의 계곡 같은 지형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빛을 받아 반짝이는 금빛, 은빛의 박테리아는 탐험대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